대학수학능력시험

접속자집계

오늘
69,784
어제
116,545
최대
130,130
전체
9,613,175
대학합격후기

2020 | 나는 드디어 내 꿈을 실현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냄 작성일20-03-02 21:02 조회452회 댓글0건

본문


2 0 2 0 서 울 대 합 격 후 기

1. 재수를 결심한 계기

높은 수능 최저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학습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지 않은 학교자습실이 아니라 공부에만 집중할 수 있는 통제된 환경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기숙학원에 들어와 생활했습니다.

2. 해냄여학생기숙학원을 선택한 계기

제가 해냄 여학생 기숙학원을 고른 이유는 첫 번째, 여학생만 들어올 수 독학학원이었기

때문입니다. 주변에 여학생 기숙이 아닌 다른기숙학원을 다녀온 친구들은 남학생들과의 접촉으로 분위기가 흐려진다고 말했습니다. 이것과 더불어 다른 곳에 신경쓰지 않고 공부에 온전히 집중하기 위해서는 해냄 여학생 기숙학원이 저에게 적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두 번째, 넉넉한 자습시간 확보였습니다. 수능 공부는 나 자신이 수능 문제에 익숙해지는 게 관건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필요한 과목 이외의 강의는 듣고 싶지 않았고, 인강 위주로 공부하고 싶었습니다. 해냄 기숙학원은 본인의 의지만 있다면 점심시간, 저녁시간, 새벽까지 시간을 쪼개서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었기 때문에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세 번째, 선생님들의 관리였습니다. 점심을 먹고 난 뒤 오후에 잠깐씩 잠을 잤었는데, 그때마다 선생님들께서 잊지않고 깨워주셔서 적절한 시간동안만 숙면을 취할 수 있게 도와주셨고 불필요한 잠 때문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아 좋았습니다.

3. 나만의 공부 방법

 

나의 학습스케쥴

수능이 100일 정도 남은 시점이었기 때문에, 수능 시간표에 몸을 익숙해지게 하려고 애썼습니다. 아침 조회 이후 8시 즈음부터 10시까지 독서 지문을 2개 풀고 정리했고, 수능완성 문학작품을 공부했습니다. 10시부터 자이스토리 확통, 미적분2, 기벡을 풀었고, 점심을 먹고 난 후 영어단어를 간간히 외웠습니다.

1시 이후부터 영어 기출문제를 유형별로 나눈 문제집을 풀고 지문을 분석했습니다.

3시 이후부터는 수학인강 교재를 공부했습니다. 과학탐구는 인강이 필요한 학습이었기 때문에 되도록 저녁에 공부했습니다. 공부에 방해가 될까봐 개인노트북은 가져가지 않았고 따로 인강실이 마련되어 있었기 때문에 이동시간을 줄이고 학습효율을 최대한으로 하고자 계획한 시간에만 인강을 들으려고 노력했습니다. 인강을 들은 이후에는 자리로 돌아와 방금 배운 것을 복습하고 지엽적인 개념을 꼼꼼히 공부했습니다.

 

 

학원의 시설과 프로그램 최대한 활용

해냄 기숙학원에서 특히 좋았던 프로그램이 바로 수시컨설팅이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제가 수시를 써서 서울대를 갈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고 제 자신에 대한 확신이 없어 심적으로 힘들었었습니다. 수시 컨설팅 강사님이 직접 오셔서 저의 생기부와 성적을 보고 대강의 대학 라인을 다시 잡아주셨고 많이 격려해 주셔서 마인드 컨트롤에 상당히 도움이 됐습니다. 특히, 자기 소개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저에게 강사님이 생활 기록부를 소재로 각 항목에 맞는 스토리를 예시를 들어 추천해 주셨습니다. 자기 소개서를 어떤 식으로 써나가야 하는지, 강조해야 하는 점은 무엇인지, 무엇을 염두에 두어야 하는지 등등 이론만이 아니라 실제로 적용할 수 있도록 강사님께서 해주신 조언은 자기소개서를 기반으로 평가하는 학생부 종합 전형으로 서울대를 비롯한 3개 학교에 합격할 수 있게 도와주었습니다.

4. 후배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

하면 된다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여름 방학 전까지 수학 성적이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흔히 말하는 킬러 문제를 세 문제 제외하고 모두 맞혀야 제가 원하는 대학들의 수능 최저를 맞출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스트레스도 상당했습니다. 그러나 부족한 과목에 하루의 절반 이상을 투자할 만큼 노력하여 만족스러운 등급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성적을 올리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성적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잘하고 여태 1등급만 받아왔던 과목일지라도 수능 직전에 소홀히 하게 된다면 수능에서 미끄러질 가능성이 다분합니다. 자신의 실력을 간과하고 나태해지지 않았으면 합니다. 겸손한 자세로 아직 알아야 하는 것이 많다고 생각하며 공부해야 진정한 실력을 쌓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